‘걸어보고서’ 정해인, 브루클린 양조장 입성에 ‘광대 승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정해인이 ‘성공한 맥주 덕후’에 등극한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절친 은종건, 임현수의 뉴욕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24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뉴욕 여행 5일차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정해인의 ‘광대승천’ 5종 표정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마치 산타클로스로부터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고 즐거워하는 어린아이처럼 한껏 들뜬 모습이다.

이날 정해인은 “브루클린 여행의 하이라이트”라며 은종건, 임현수를 브루클린 양조장으로 이끈다. ‘맥주 덕후’ 정해인은 양조장을 향하는 내내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정해인은 두 손을 공손하게 모으고 끊임없이 군침을 삼키며 주(酒)님을 영접할 만반의 준비를 해 주위의 폭소를 자아낸다. 또한 정해인은 양조장 투어에서 가이드의 질문에 ‘칼답’을 하며 모범생 분위기를 뽐내고, 시원한 맥주를 향해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