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홍진영 “자연스러운 윙크? 매일 8시간씩 연습한 결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 홍진영. /사진제공=JTBC

트로트 여신 홍진영이 JTBC ‘아이돌룸’에서 마흔파이브에게 애교 노하우를 전수했다.

24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서는 개가수계의 떠오르는 샛별, 그룹 마흔파이브가 우여곡절 아이돌 도전기를 펼친다. 또한 마흔파이브의 데뷔곡 ‘스물마흔살’을 직접 작곡·프로듀싱한 홍진영은 이들을 돕기 위해 함께한다.

홍진영은 예능감은 손색없지만 아이돌의 필수 덕목인 ‘상큼함’ ‘섹시함’이 부족한 마흔파이브를 위해 비법을 전수했다. 홍진영은 “자연스러운 윙크를 위해 매일 8시간씩 거울을 보고 글자 수에 맞춰 윙크 연습을 했다”라며 완벽한 윙크를 선보였다. 이를 본 마흔파이브 멤버들은 애교 장인 홍진영에게 기립 박수를 보내며 감탄했다.

홍진영의 가르침을 받은 마흔파이브 멤버들은 윙크에 도전했다. 하지만 지나친 개그 욕심으로 지적을 받고, 주체 안 되는 눈 떨림으로 ‘마그네슘 부족’이라는 평가를 받는 등 참담한 광경을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평가를 포기했고, 홍진영이 직접 마흔파이브의 공식 섹시큐트 담당 멤버를 선정했다.

바쁜 스케줄에도 시간을 냈던 의리녀 홍진영은 마지막까지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녹화장을 떠났다고 한다.

홍진영이 직접 선택한 마흔파이브의 섹시큐트 담당 멤버는 24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