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강문영 집 최초 공개…크리스마스 특별 손님 정체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불타는 청춘’ 스틸컷./사진제공=SBS

청춘들의 불타는 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강문영은 연말을 맞아 본인의 집에 청춘들을 초대한다. 방송으로는 최초 공개되는 문영의 집은 경기도 산자락 아래 위치한 전원주택이다.

가장 먼저 문영의 집에 도착한 막내 라인 김부용, 최민용, 브루노는 문영을 도와 직접 트리도 꾸미고 음식 재료 손질까지 도우며 크리스마스 파티 준비에 나선다. 특히 브루노는 우연하게 문영의 집에서 본인의 아버지 작품을 발견해 청춘들에게 놀라움을 안긴다.

청춘들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각자 ‘아나바다(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기)’ 선물을 준비한다. 부용이 준비한 명품 선물에 청춘들은 흥분 상태에 빠지고, 본승은 사람이 쓰기 어려운 물건을 받아 당황한다.

이번 크리스마스 파티에는 청춘들이 보고 싶어 한 특별한 손님도 초대된다. 이번 파티의 드레스 코드인 그린과 레드를 온몸으로 소화한 첫 번째 손님은 기타와 선물을 들고 와 흡사 불청의 크리스마스 요정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청춘들이 다같이 캐럴을 부르는 틈을 타 몰래 등장한 두 번째 손님이 정체가 밝혀지자 모두들 그 자리에서 일어나고, 가장 연장자인 호랑이 신효범도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별한 초대 손님으로 크리스마스 파티의 열기가 한층 뜨거워진 ‘불타는 청춘’ 크리스마스 특집 편은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