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흥행 기대되는 작품…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TEN PHOTO,히트맨,권상우

배우 권상우

영화 ‘히트맨’의 권상우가 흥행을 자신했다.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히트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과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권상우는 “올해 개봉한 ‘두 번 할까요’ ‘신의 한 수: 귀수편’ 모두 만족한다. 손해 본 영화는 아니다. 특히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영화계나 관객들에게 다시 권상우를 알릴 수 있는 기회였다. 영화를 내리는 마지막 날에도 관람해주신 분들에게 무대인사를 했다. 또 다른 감정과 애정이 깃들었던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권상우는 “지금까지 찍은 모든 영화가 다 소중하지만 ‘히트맨’은 흥행에 대한 목마름에 있어서 기대되는 작품”이라며 “이 영화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했다. 스스로 최선을 다했다. 결과는 관객들이 판단할 거라 생각하지만,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는 희망이 있다”고 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코믹 액션 영화다. 2020년 1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