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정웅인, 또 한 번의 악역 인생캐 갱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99억의 여자’ 정웅인 비하인드 스틸. /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정웅인이 열등감으로 똘똘 뭉친 악역으로 또 한 번의 인생캐릭터를 갱신하고 있다.

정웅인은 이번 드라마에서 정서연(조여정 분)의 남편 홍인표 역을 맡아 실감나는 악역연기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자신을 향한 열등감과 분노를 아내 정서연에게 쏟아내는 인표는 서연에게 폭력을 휘둘러왔다. 지난 방송에서는 도망친 서연을 납치해 결박하고 고문을 가해 충격을 안겨줬다. 인표는 남들 앞에서는 젠틀하고 다정한 척 하지만 자신의 불행을 아내에게 전가하고 집착을 사랑으로 가장한 채 폭력을 휘두른다.

인표는 목적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섬세하게 범선을 조립하는 모습에서도 꼼꼼하고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을 엿볼 수 있다. 이처럼 그는 기계를 다루는데도 능숙하고 머리가 좋은 엘리트 소시오패스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태우(김강우 분)의 숙소에 도청장치까지 설치하는 치밀함을 보여줬다.

매회 차원이 다른 긴장감을 안겨주는 일등공신 정웅인의 악역 연기에 시청자들은 “연기만렙 정웅인 연기 소름” “정웅인 너무 무섭다” “정웅인 연기 대박”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 정웅인은 분노 유발 악역 연기가 무색하게 훈훈한 분위기를 유발하고 있다. 극 중 홍인표는 매회 상상을 뛰어넘는 악행으로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지만 실제 촬영현장에서 배우들은 끈끈한 케미로 웃음꽃을 피우고 있다. 특히 정웅인과 조여정은 극 중에서는 폭력을 가하는 남편과 시달리는 아내를 연기하고 있지만 실제 촬영현장에서는 밝은 에너지로 오누이 같은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희망 없는 삶을 버텨가던 여자에게 찾아온 현금 99억, 그 99억을 둘러싼 인간들의 탐욕스러운 복마전 속에 생명줄과 같은 99억을 지키며 강하게 살아 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스펙터클하게 그려내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