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6년 4개월 만에 ‘뉴스룸’ 앵커 하차…”전면 세대교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 /사진제공= JTBC

JTBC가 내년 1월 6일부터 뉴스의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한다고 23일 밝혔다.

JTBC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손석희 앵커가 6년 4개월 만에 주중 ‘뉴스룸’에서 하차한다. 손 앵커의 자리는 서복현 기자가 대신한다. 안나경 아나운서와 더불어 투톱 체제로 운영하며, 주말은 한민용 기자가 단독으로 진행한다. ‘정치부 회의’는 ‘뉴스룸’에서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해온 박성태 기자가 맡는다”고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앵커직에서 물러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기로 했다. 주말앵커였던 김필규 기자는 워싱턴 특파원으로 발령받아 준비 근무에 들어간다고 한다.

손석희 앵커의 뒤를 이어 주중 ‘뉴스룸’을 맡게 된 서복현 기자는 세월호 참사,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등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면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기자로 이번 세대교체의 선봉에 섰다. 주말 단독 앵커를 맡은 한민용 기자는 지난 1년 동안 주말 ‘뉴스룸’을 진행하면서 좋은 평가를 받아 단독 앵커로 낙점됐다. ‘정치부 회의’의 박성태 기자는 그 동안 주중 ‘뉴스룸’에서 ‘비하인드 뉴스’를 맡아 손석희 앵커와 호흡을 맞춰왔으며, 뛰어난 순발력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JTBC의 관계자는 “JTBC 뉴스는 새해부터 완전히 새로워진 면모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간다. 앵커들의 세대교체 뿐만 아니라, 여성단독 앵커 체제로 변화를 시도한다. 뉴스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개편도 준비해왔으며, ‘뉴스룸’의 경우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의 뉴스와는 다른 흐름과 내용으로 승부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손석희 앵커의 마지막 진행은 내년 1월 1일과 2일, ‘뉴스룸’과 더불어 진행되는 ‘신년특집 대토론’까지다. 이틀 동안 각각 언론개혁과 정치개혁을 화두로 유시민, 진중권, 정준희, 전원책, 박형준 등의 패널들이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