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톰 후퍼 감독 “‘레미제라블’ 좋아해준 한국 관객에 보답하려고 왔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톰후퍼,캣츠

톰 후퍼 감독이 23일 오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뮤지컬 영화 ‘캣츠’ 내한 공식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뮤지컬 영화 ‘캣츠’를 연출한 톰 후퍼 감독이 전작 ‘레미제라블’에 대한 한국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내한하게 됐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캣츠’의 후퍼 감독 내한 공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후퍼 감독과 함께 스페셜 게스트로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참석했다.

‘캣츠’는 뮤지컬을 실사화한 영화로 젤리클 고양이들의 축제 날에 새롭게 환생할 고양이를 뽑는 이야기를 담았다. T.S 엘리엇의 시집이 원작이다.

후퍼 감독은 내한하게 된 이유를 묻자 “‘레미제라블’에 대한 한국 관객들의 사랑에 감사했다”면서 “‘레미제라블’ 개봉 당시 주연이었던 휴 잭맨이 방한했는데 환대를 받았고 멋진 나라라고 칭찬했다”고 말했다.

한국에 처음 온 그는 “마침 ‘캣츠’가 전 세계적으로 개봉하면서 그 중 1개국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면서 “‘레미제라블’을 좋아해준 한국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내한을 결심했다”고 이야기했다.

후퍼 감독은 옥스포드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광고업계에서 일하다 2004년 ‘레드 더스트’로 영화계에 데뷔했으며 2011년 ‘킹스 스피치’로 아카데미상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이듬해 ‘레미제라블’로 뮤지컬 영화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스타 감독으로 떠올랐다.

‘캣츠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