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정명호, 열애→2세 임신→결혼식…부케 받은 ‘이두희♥’ 지숙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명호-서효림 부부./ 사진제공=마지끄

배우 서효림(35)과 김수미의 아들이자 나팔꽃 F&B 정명호(44) 대표가 부부의 연을 맺었다.

서효림과 정명호는 지난 22일 서울 모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졌다. 소설가 김홍신이 주례를, 방송인 한석준이 사회를 맡았으며 레인보우 고우리,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축사를 읽었다. 또한 가수 아이비와 재즈 보컬 윤희정-김수연 모녀가 축가로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특히 이날 프로게이머 겸 기업인 이두희와 열애 중인 레인보우 지숙이 부케를 받아 화제가 됐다. 지숙은 얼마전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두희와의 열애를 언급하며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두 사람이 곧 결혼하게 될 지 관심이 높아졌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런 가운데 서효림 소속사 마지끄는 23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고 평생을 함께할 정명호·서효림, 아름다운 가정을 이룬 두 사람을 진심으로 축복하며 축하한다”며 두 사람의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서효림은 단아한 드레스를 입고 환하게 미소짓고 있다. 입가에서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또 서효림의 곁에서 든든하게 그를 지키고 있는 남편 정명호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소속사는 “그 어느 때보다 빛나고 아름다웠던 그녀, 12월의 신부가 된 서효림”이라며 “소중한 날, 축복된 날. 마음 모아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발 맞추며 나아갈 두 사람의 새로운 시작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의 열애 소식은 지난 10월 처음 알려졌다. 이후 한 달 만에 결혼을 발표했고,서효림이 2세를 임신 중이라는 사실까지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결혼한 배우 서효림./ 사진제공=마지끄

서효림은 지난 11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를 찍을 때 김수미 선생님 집을 방문했다가 정명호 대표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서효림은 “SBS플러스 예능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를 시작하고 나서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첫 회식 날’ 호감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서효림은 정명호가 새벽 1시에 전화를 했다면서 ‘다른 남자 더 만나지 말고 나한테 와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명호 대표처럼 헌신적으로 대시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 결혼으로 서효림은 김수미의 며느리가 됐다. 두 사람은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 사이로 만났고, 지난 2일 종영한 SBS 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서효림은 김수미에 대해 “전생에 부부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너무 편한 사이”라고 했고, 김수미도 “내 마음에 꼭 드는 아이다. 대운이 왔구나 싶었다”며 서로간에 깊은 신뢰를 보냈다.

서효림은 2007년 KBS 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으로 데뷔해 드라마 ‘그분이 오신다’ ‘성균관 스캔들’ ‘나도, 꽃’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주군의 태양’ ‘미녀 공심이’ ‘밥상 차리는 남자’ ‘김비서가 왜그럴까’ ‘비켜라 운명아’, 영화 ‘죽이고 싶은’ 등에 출연했다. 정명호 대표는 서효림보다 9살 연상으로, 김수미의 1인 기획사이자 식품기업 나팔꽃 F&B 대표 이사로 재직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