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넷플릭스 SF 스릴러물 ‘고요의 바다’ 제작자로 참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우성,청룡영화상

배우 정우성

배우 정우성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제작자로 나선다.

넷플릭스는 23일 “2019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정우성이 ‘고요의 바다’ 제작자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고요의 바다’는 사막화로 인해 물과 식량이 부족해진 미래의 지구를 배경으로,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 의문의 샘플을 회수하러 가는 정예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우주 SF 스릴러물.

2014년 제13회 미쟝센단편영화제에서 큰 주목을 받았던 최항용 감독의 동명의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하는 작품으로 광활한 우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긴장감 넘치고 예측불허의 이야기가 매력적인 작품이다.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으로 배우로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정우성은 2016년 단편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의 장편화 작업에서도 제작과 주연을 동시에 맡아 화제를 모았다. 최정상의 자리에 있는 그가 제작자로서 넷플릭스와 함께 보여줄 또 다른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고요의 바다’의 각본은 영화 ‘마더’로 제29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각본상을 수상한 박은교 작가가, 연출은 원작을 연출한 최항용 감독이 담당한다. ‘고요의 바다’는 공개 후 많은 팬들로부터 완성도 높은 스토리와 기대를 뛰어넘는 퀄리티로 시리즈화가 되면 좋을 것 같다는 평이 많았는데, 이번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제작되며 한층 더 강화된 작품이 기대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