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차원이 다른 냉면 맛 표현…평양냉면으로 ‘썰전’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양식의 양식’ 방송화면. /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남다른 입담과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양식의 양식’에서다.

최강창민은 이날 ‘양식의 양식’에서 백종원, 유현준, 정재찬, 채사장 등의 미식 논객들과 ‘헤어 나올 수 없는 중독의 맛, 냉면’에 대해 깊이 탐구했다. 그는 냉면을 시원하게 먹으면서 “다른 음식과 다르게 냉면은 왜 ‘중독되었다’는 표현을 쓸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최강창민은 ‘평양냉면’을 처음 맛보았을 때의 낯설었던 경험을 시작으로 최근 SNS에서 유행한 ‘냉면 맛집 도장 깨기’를 성공했다고 밝혔다. 냉면에 대한 다채로운 맛 표현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더불어 원조 논쟁부터 MSG 사용에 대한 호불호까지 냉면에 대한 다양한 논란을 정면 돌파해보는 코너 ‘냉면 썰전’의 MC로 나서 탁월한 진행 실력도 뽐냈다. 백종원, 유현준 등 미식 논객들과 환상적인 호흡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최강창민은 프로그램의 공식 ‘질문 요정’으로 시청자들이 프로그램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으며, 매회 풍성해지는 리액션과 말솜씨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