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혈액암 앓았던 조수원·폐암 말기 김철민, 먹먹한 눈맞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콘택트’ 김철민(왼쪽), 조수원.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가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개그맨 김철민과 혈액암 투병 뒤 건강을 회복한 옹알스 조수원의 눈맞춤 현장을 선공개했다.

오는 23일 방송될 ‘아이콘택트’에서는 폐암과 싸우면서도 긍정적인 마음을 잃지 않고 있는 개그맨 김철민이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바라며 옹알스와 눈맞춤에 나선다.

옹알스에는 혈액암 판정을 받았지만 꾸준한 항암 치료 끝에 건강을 회복하고 활발히 활동 중인 개그맨 조수원이 멤버로 포함돼 있다. 이에 이들의 눈맞춤은 더욱 의미가 깊다. 앞서 ‘아이콘택트’ 예고편에서는 옹알스의 ‘웃음 필살기 방출’에 환호하며 행복해 하는 김철민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선공개 영상 속 김철민과 조수원은 웃음기가 쏙 빠진 채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조수원은 눈을 질끈 감고 앞을 차마 쳐다보지 못하다가 조용히 고개를 숙인다. 옹알스 멤버들을 똑바로 바라보던 김철민 역시 눈을 몇 번 깜빡이다가 먹먹한 표정으로 입을 꾹 다물고는 눈물을 애써 참는 듯하다.

암이라는 난관을 공유한 김철민과 조수원이 눈맞춤을 통해 어떤 마음을 나눴는지, 그들의 이야기는 오는 23일 밤 9시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