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도경완X투꼼남매, 조부모님댁 방문…‘도’플갱어 3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도경완 가족. /사진제공=KBS2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도플갱어 가족 3대가 한자리에 모인다.

22일 방송되는 ‘슈돌’ 309회는 ‘손꼽아 기다린 오늘’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도경완은 꼼꼼이 연우, 또꼼이 하영 남매와 함께 부모님 댁을 방문한다. 할아버지, 할머니를 만나 흥과 애교가 폭발한 투꼼남매 연우·하영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 방문한 투꼼남매와 경완 아빠의 모습이 담겨있다. 연우는 할머니에게 찰싹 붙어있다. 손끝까지 필이 충만한 연우의 춤사위가 포착된 가운데 이날은 또 흥을 어떻게 표출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선 야외에 나온 할아버지와 투꼼남매를 볼 수 있다. 연우는 야외에서도 끼와 흥을 감추지 않고 표현하고 있다.

꼭 닮은 외모로 도라지·도미디움·도스몰로 불리는 도플갱어 가족은 도엑스라지 할아버지와 만나 완전체가 됐다. 아이들은 아낌없는 사랑을 주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 애교와 흥 모두를 방출했다.

연우는 웃음 철벽 할아버지를 위해 방탄소년단으로 변신해 재롱을 부렸다. 하영이는 얼마 전 엄마와 열심히 연습한 걸음마로 집안을 누비며 폭풍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과연 투꼼남매의 귀여움 공격이 할아버지의 웃음을 찾아줬을지 궁금해진다.

할아버지와 산책을 나간 투꼼남매는 거리에서도 흥을 감출 수 없었다. 연우는 거리 한가운데에서 “우리 엄마 장윤정”을 크게 외쳤다고 해 무슨 일 때문인지 궁금해진다. 이런 모습을 본 엄마 장윤정의 반응도 공개된다.

도플갱어 3대의 흥 폭발, 애교 폭발 즐거운 만남은 22일 밤 9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