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미 마켓’ 이시언 “예능하면서 이렇게 스트레스 받긴 처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영상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사상 최초로 전원 정답 포기 사태가 일어났다.

지난 21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배우 이시언은 박나래의 절친으로 출연해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나섰다.

한방 갈비찜을 걸고 도전한 첫 곡은 트와이스의 ‘LIKEY’였다. 이시언은 노래 제목을 듣자마자 신발 브랜드와 이름을 혼동하는 등 쉽지 않은 여정을 예고했다.

실제로 받아쓰기 게임은 순탄치 않았다. 노래 가사를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출연진 때문에 제작진은 멘붕에 빠지며 긴급 회의에 들어갔을 정도. 결국 크리스마스 특집이라는 핑계로 1+1 힌트는 물론 힌트 리필까지 하며 모든 힌트가 선물로 제공됐다. 하지만 이시언을 비롯한 멤버들은 결국 전원 포기를 선언했다.

이시언은 “왜 우리 왔을 때 포기 하는 일이 벌어지냐. 차라리 내일 다시 녹화 하자”면서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도 “이게 처음이면 굉장히 영광스러운 일인 거 같다. 역사적인 날이다. 한 건 했다”고 기뻐해 필요 이상의 초긍정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이어진 간식 타임에서는 필링 추로스를 걸고 ‘사투리 나들이’ 게임이 펼쳐졌다. 사투리로 된 노래 제목을 맞추는 게임에서 이시언은 부산 사나이의 장점을 십분 살리며 게임을 주도했다. 이시언은 ‘겁나 오래된 거시기들’로 쓰인 015B의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정확히 맞췄지만 “오래된 노래에 강하다” “옛날 사람”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이후 이시언은 에일리의 ‘너나 잘해’ 받아쓰기에 나섰다. 이시언은 1라운드의 굴욕을 만회하고자 심기일전 했지만 잘 들리지 않는 가사에 “예능하면서 이렇게 스트레스 받는 건 처음”이라고 고백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래도 마지막에는 받아쓰기를 성공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