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예대상] ‘슈돌’ 아빠들, 대상 수상에 박주호 셋째 소식까지 ‘겹경사'(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K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자들.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아빠들이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방송인 샘 해밍턴은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고, 축구선수 박주호는 아내의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이로써 ‘슈돌’은 ‘최고의 프로그램상’과 ‘베스트 아이콘상’까지 포함해 3관왕을 차지했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9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김준현, 손담비, 장동윤이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이경규, 이영자, 전현무, 김숙,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 김승현 가족, ‘슈돌’ 아빠들이 대상을 놓고 경쟁했다. 앞서 진행된 대상 후보들의 인터뷰에서 이경규는 “올해는 상복이 없을 뿐더러 대진운도 안 좋다”면서 “올해는 커플상으로 만족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살림남2’ 김승현 가족은 “열심히 한 사람은 상을 받아야 한다. 꼭 대상을 받고 싶다”며 욕심을 드러냈다. 올해 세 개의 예능을 맡은 김숙과 새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영자와 이경규의 수상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었다.

대상 수상자는 양승동 KBS 사장과 KBS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김소연이 발표했다. 대상은 아기자기하면서도 귀여운 방송으로 강력한 팬덤을 형성한 ‘슈돌’ 아빠들에게 돌아갔다.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들. /사진=KBS

트로피를 건네받은 ‘슈돌’의 아빠들 중 샘 해밍턴은 “방송을 지켜봐 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방송을 만들기 위해 많은 스태프가 고생한다”면서 “우리 어머니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이 방송을 보고 있다. 그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축구선수 박주호는 “방송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스태프가 존경스럽다. 나은이와 건후를 사랑해주는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사랑이 필요한 곳에 나도 베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나은이와 건후에게 동생이 생겼다. 내년에는 세 아이의 아빠로 찾아뵙겠다”며 깜짝 소식을 알렸다.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최고의 프로그램상을 받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연출한 양혁 PD. /사진=KBS

최고의 프로그램상도 ‘슈돌’에게로 돌아갔다. ‘슈돌’을 연출한 양혁 PD는 “이 상은 방송에 출연한 아이들을 비롯한 제작진을 대표해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 “조연출부터 메인 PD에 오르기까지 4년 동안 프로그램을 맡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방송을 지켜보면서 ‘슈돌’에 출연하는 아빠들이 열심히 육아하고 일하는 아빠들의 표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부모들을 응원한다. 시간대가 변경돼 어려움이 있었는데 잘 헤쳐나가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개그맨 박준형(왼쪽)과 배우 김승현. /사진=KBS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은 개그맨 박준형이 받았다. 박준형은 “12년 만에 ‘연예대상’에 왔다. 다시 ‘개그콘서트'(이하 ‘개콘’)로 돌아가서 개그를 할 수 있게 도와준 많은 분에게 감사하다”면서 “후배들하고 아이디어를 짜는데, 하루 하루 회의를 하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희, 유민상이 이끌어 준 덕에 중간에 잘 껴서 들어온 거 같다. 작은 힘이겠지만, ‘개콘’이 다시 비상하는데 작은 깃털이라도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쇼·오락 부문 최우수상은 김승현에게 돌아갔다. 김승현은 “상을 탈 줄 몰랐다. 만약에 타게 된다면, 이 자리를 빌어 말하고 싶은 세 명의 여성이 있다”면서 “첫 번째는 우리 어머니다. ‘살림남2’를 찍으면서 무릎에 피가 날 정도로 아들 하나만 보고 촬영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두 번째는 내가 ‘살림남2’를 처음 시작할 때 믿고 캐스팅해준 심은하 작가다. 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내년 1월에 결혼하는 MBN ‘알토란’ 같은 여자인 장정윤 작가다. 장 작가에게 이 상을 바치고 싶다”고 말했다.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개그맨 서태훈(왼쪽부터), 가수 김태우, 도경완 아나운서. /사진=KBS

코미디 부문 우수상은 개그맨 서태훈이 받았다. 서태훈은 “후보로라도 참가하게 돼 뜻깊었는데, 이렇게 큰 상까지 받게 돼서 감사하다”면서 “긍정적인 삶을 살게 해준 어머니에게 감사하다. 또 외아들이라서 외롭게 지냈는데, 따뜻한 가족이 되어준 ‘개콘’ 식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쇼·오락 부문 우수상은 ‘노래가 좋아’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의 도경완과 ‘불후의 명곡’의 김태우가 공동 수상했다. 도경완은 “회사에 열심히 일해야 할 직원이 받아도 될 상인지 모르겠다. 입사하고 10년동안 열심히 일했다”면서 “어쩌다 예능 세 개를 진행하게 돼 감격스럽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 능력으로 할 수 있는 방송은 별로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노래가 좋아’도 아내인 장윤정 덕분인 것 같고, ‘슈돌’도 아이들의 엄마가 장윤정이라 들어간 건 아닌가 싶다”면서 “내년에는 나 혼자서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주눅들지 않고 열심히 방송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나운서 식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행사를 마치고 고속도로에 있을 만능 치트키이자 아내인 장윤정에게 잘 부탁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태우는 “혹시라도 받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작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불후의 명곡’ 제작진과 처음 들어왔을 때 도와준 (신)동엽이 형, (문)희준이 형, 딩동 형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가족이 된 소속사 식구들과 ‘불후의 명곡’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사랑하는 아내와 우리 아이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은 개그맨 배정근(왼쪽부터), 요리연구가 심영순, 배우 정일우. /사진=KBS

코미디 부문 신인상은 개그맨 배정근이 받았다. 배정근은 “객석에 있는 부모님에게 감사하다”면서 “내가 여기 있을 수 있었던 건 박준형 선배님을 비롯한 많은 선배님과 31기 동기들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지만, 대전에서 꿈 없이 살아가는 사람을 개그맨으로 만들어준 선배님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쇼·오락 부문 신인상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심영순과 ‘편스토랑’의 정일우가 각각 받았다. 심영순은 “나이 80세에 신인상이 웬 말인가. 자기를 망가뜨리고 웃음을 줘야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받게 됐다”면서 “프로그램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13년 전에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신인상을 받은 이후 ‘편스토랑’으로 신인상을 받았다”면서 “첫 고정 예능이라 부족한 게 많다. 제작진들과 예능계의 대모 이영자 선배님, 대부 이경규 선배님에게 감사하다”며 웃었다. 이어 “요리를 만드는게 쉽지 않다. 매회 평가를 받아야 되는 입장이라 최선을 다해서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 커플상은 ‘편스토랑’의 이영자, 이경규와 ‘뮤직뱅크’의 최보민, 신예은이 받았다. 이경규는 “외국에서 바로 날라왔는데 하나라도 받을 줄 알았다. 오길 정말 잘했다”면서 “하나라도 주겠지 했는데 이걸 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영자와 함께 출연하면서 방송이 잘 되고 있어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영자는 “우리 이름이 불리니까 신동엽이 후련해 보이더라. 이경규 선배님을 보면서 개그우먼의 꿈을 꿨다.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최보민은 “‘예뽀’ 커플을 만들어준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면서 “앞으로도 예쁜 케미를 보여주는 커플이 되겠다. 앞으로도 ‘뮤직뱅크’ 많은 시청을 바란다”고 전했다.

♦ 이하 ‘2019 KBS 연예대상’ 수상자.

▲대상=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들

▲최고의 프로그램상=슈퍼맨이 돌아왔다

▲쇼·오락 부문 최우수상=김승현(살림하는 남자들2)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박준형(개그콘서트)

▲쇼·오락 부문 우수상=도경완(노래가 좋아,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태우(불후의 명곡)

▲코미디 부문 우수상=서태훈(개그콘서트)

▲올해의 스태프상=김승준(제작기술센터)

▲베스트 팀워크상=해피투게더4

▲공로상=신현준(연예가중계)

▲베스트 커플상=이영자, 이경규(신상출시 편스토랑), 최보민, 신예은(뮤직뱅크)

▲베스트 챌린지상=옥탑방의 문제아들, 으라차차 만수로

▲프로듀서 특별상=신동엽(안녕하세요, 불후의 명곡)

▲2019 핫이슈 프로그램상=신상출시 편스토랑

▲핫이슈 예능인상=백호(으라차차 만수로), 최민환(살림하는 남자들2), 양치승(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조명섭(노래가 좋아)

▲베스트 아이콘상=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들

▲최우수 아이디어상=박성광, 양선일, 송영길, 김회경, 이현정(개그콘서트 주간 박성광)

▲방송 작가상= 백순영 작가(슈퍼맨이 돌아왔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올해의 DJ상=이금희(사랑하기 좋은날 이금희입니다)

▲올해의 신인DJ상=정은지(정은지의 가요광장)

▲쇼·오락 부문 신인상=심영순(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정일우(신상출시 편스토랑)

▲코미디 부문 신인상=배정근(개그콘서트)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