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예대상] 도경완X김태우, 쇼·오락 부문 우수상 ‘공동 수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우수상을 받은 가수 김태우(위쪽), 도경완 아나운서. /사진=KBS

‘노래가 좋아’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도경완과 ‘불후의 명곡’의 김태우가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9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김준현, 손담비, 장동윤이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김태우는 “혹시라도 받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작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불후의 명곡’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처음 들어왔을 때 도와준 (신)동엽이 형, (문)희준이 형, 딩동 형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가족이 된 소속사 식구들과 ‘불후의 명곡’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사랑하는 아내와 우리 아이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경완은 “회사에 열심히 일해야 할 직원이 받아도 될 상인지 모르겠다. 입사하고 10년동안 열심히 일했다”면서 “어쩌다 예능 세 개를 진행하게 돼 감격스럽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 능력으로 해낼 수 있는 방송은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노래가 좋아’도 아내 덕분인 것 같고, 아이들의 엄마가 장윤정이라 ‘슈돌’에 들어간 건 아닌가 싶다”면서 “내년에는 나 혼자서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주눅들지 않고 열심히 방송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나운서 식구들에게 감사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행사를 마치고 고속도로에 있을 만능 치트키이자 아내 장윤정에게 잘 부탁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