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예대상] 백호X최민환X양치승X조명섭, 핫이슈 예능인상 ‘공동 수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KBS 연예대상’에서 핫이슈 예능인상을 받은 백호(위부터), 율희, 양치승, 조명섭. /사진=KBS

‘으라차차 만수로’의 백호, ‘살림하는 남자들2’의 최민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양치승, ‘노래가 좋아’의 조명섭이 ‘2019 KBS 연예대상’에서 핫이슈 예능인상을 받았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9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손담비, 장동윤이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백호는 “내가 여기에 와있는 것으로도 놀라운데 상까지 받게 돼 감사하다. 여기 계신 분들이 내가 가수를 꿈꾸기 전부터 내 일상에 재미와 감동을 준 분들”이라면서 “그래서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영광이다. ‘으라차차 만수로’에 출연한 (김)수로 형, 럭키 형, (이)시영이 누나 감사하다. 열심히 하는 백호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민환을 대신해 아내 율희가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남편이 해외 공연 때문에 참석을 못했다. 그래서 대신 수상하게 됐다”면서 “과분한 상을 줘서 감사하다. ‘살림남2’ 식구들에게 감사하다. 사랑하는 남편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점이 많은데, 늘 격려와 응원을 해줘서 감사하다. 재율이와 쌍둥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부모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양치승은 “이런 상을 받을 때 다른 분들이 수상소감을 워낙 잘해서 수상자를 알려주는 줄 알았다. 생각치도 못한 상이라 감사하다”면서 “들어온 지 얼마 안됐는데, 조금 더 발전하는 모습으로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조명섭은 “꿈 속에 있는 거 같다. 노래를 할 수 있게 도와준 제작진과 길러주고 낳아준 어머니와 할머니에게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