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호피폴라, 심수봉 ‘백만 송이 장미’ 열창···애절한 하모니로 심금을 울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KBS

밴드 호피폴라가 심수봉의 ‘백만 송이 장미’를 열창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서다.

21일 방송된 ‘불후’에는 ‘2019 왕중왕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 가수 JK 김동욱,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손준호, 밴드 호피폴라, 몽니, 국악인 김준수, 유태양, 고영열, 엔플라잉의 유회승 등이 출연했다.

이날 호피폴라는 왕중왕전에 참여한 소감에 “아직 얼떨떨하다. 훌륭한 선배님들과 한 무대에 선다는 게 신기하다. 그래도 우승은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심수봉의 ‘백만 송이 장미’를 선곡한 호피폴라는 “노랫말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편곡에 도전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무대에 오른 호피폴라는 웅장한 첼로 연주를 시작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가 더해지며 애절한 감성을 자아냈다. 특히 멤버들의 하모니가 층층이 쌓이며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무대가 끝난 후 그룹 포레스텔라는 “분위기와 흐름으로 무대를 감쌌다. 꼭 한번 무대에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가수 홍경민은 “지금까지 본 팀 중에 가장 특이하다. 충격을 받은 무대”라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