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멤버들, 점심 복불복 게임 돌입···반칙X음모 난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1박 2일 시즌4’ 스틸컷. /사진제공=KBS

반칙과 음모가 난무하는 점심 복불복 현장이 공개된다.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1박 2일’에는 ‘혹한기 아카데미’ 특집을 맞아 다양한 미션과 복불복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오프닝을 마치고 식당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정해진 시간 동안 같은 팀끼리 팔짱을 끼고 버텨야 하는 점심 복불복 게임에 돌입했다. 특히 상대 팀보다 더 빨리 팔짱을 껴야 식사할 수 있다는 제작진의 말에 멤버들은 순식간에 눈빛이 돌변했다. 

게임에 앞서 멤버들은 파이팅을 외치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팀별로 전략을 짜던 중 래퍼 딘딘은 “세윤이 형 바지를…”이라며 개그맨 문세윤의 속살을 겨냥한 반칙을 계획했다. 

본격적인 복불복이 시작되자 심판의 존재가 무색할 만큼 반칙이 난무했다. 특히 두 번째 촬영 만에 벌써 방송에 적응한 듯 불나방같이 뛰어드는 멤버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폭풍 같은 몸싸움이 지나간 뒤 잔디밭에 나뒹굴던 빅스의 라비는 “갑자기 UFC였다”며 억울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배우 김선호는 상대 팀에 거래를 시도하며 혼자만의 계획을 꾸몄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1박 2일’은 오는 2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