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다시 한번’ 원로 배우 전계현, 오늘(20일) 별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 에 출연한 원로배우 전계현(왼쪽). /사진제공=한진흥업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1968)으로 유명한 원로 배우 전계현이 20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전계현은 1956년 우리나라 최초 TV 방송 HLKZ-TV의 1호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어디로 갈까'(1958)를 통해 충무로에 진출한 그는 이듬해 영화 ‘가는 봄 오는 봄'(1959)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또한 전계현은 영화 ‘단종애사'(1963), ‘귀로'(1967), ‘파문'(1968) 등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이어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1968)으로 연기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다. 전계현은 주인공 신호(신영균 분)의 아내 역을 맡아 큰 인기를 얻었으며, 제12회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이후에도 정 감독과 다시 손잡고 영화 ‘아빠와 함께 춤을'(1970)을 찍었다. 이어 김기영 감독의 영화 ‘화녀'(1971), 김수용 감독의 영화 ‘산불'(1977)과 같은 굵직한 작품을 남겼다.

전계현은 1971년 당시 8살 연상이던 천문학자 고(故) 조경철 박사를 만나 결혼한 뒤 1980년대 사실상 연기 활동을 접었다. 조 박사는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상황을 주한미군방송을 보면서 해설한 과학계 스타로 2010년 작고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조서원 씨와 딸 조서화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14호실. 발인은 오는 23일 오전.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