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미 마켓’ 이시언, “예능 하면서 스트레스 받기는 처음” 고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스틸컷. /사진제공=tvN

배우 이시언이 받아쓰기 문제에 고통을 호소한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도레미 마켓’)에서다.

21일 방송되는 ‘도레미 마켓’에는 ‘친구 특집’으로 이시언과 래퍼 쌈디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이시언, 쌈디가 각각 MC 박나래, 넉살의 친구로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들은 시작부터 절친 케미를 뽐내 이목을 끌었다. 이시언과 박나래는 즉흥 연기를, 쌈디와 넉살은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이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MC 문세윤과 김동현은 만담 개그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쌈디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비했다는 찰강냉이와 함께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됐다. 문제로 트와이스의 노래가 등장하자 스튜디오는 흥으로 달아올랐다. “걸그룹 노래를 자주 듣는다”는 쌈디의 말에 기대감을 드러낸 것도 잠시, 노래를 들은 출연자 모두가 ‘멘붕’에 빠졌다. 고난도의 노래에 시간이 흘러도 멤버들은 좀처럼 갈피를 잡지 못했고, 사상 초유의 힌트 퍼주기가 계속됐다.

결국 제작진이 긴급회의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쌈디는 “우리 같이 무능한 사람이 나와서 그런 것 같다”며 자책했고, 이시언은 “예능 하면서 스트레스받기는 처음이다. 내일 다시 녹화하면 안 되느냐”고 토로했다. 제작진의 제안으로 최초 문제 풀이의 포기 가능성이 예고된 가운데 MC 혜리는 “자존심이 상한다”며 포기를 거부했다.

이어진 2라운드에는 남다른 각오를 다진 멤버들이 맹활약을 펼쳤다. 한편 간식 게임에는 ‘사투리 나들이’ 게임이 출제됐다. 친구 특집인 만큼, 짝꿍 모두가 정답을 맞혀야만 간식을 먹을 수 있어 긴장감이 고조됐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도레미 마켓’은 21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