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강다니엘, 인턴 코디로 출격 “집 보는데 스트레스 풀려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스틸컷. /사진제공=MBC

가수 강다니엘이 맞춤형 코디로 맹활약을 예고한다.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홈즈’에는 ‘집의 센터! 주방 특집’으로 강다니엘과 웹툰 작가 김풍, 개그우먼 박나래가 출격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미래를 위해 특색 있는 주방을 찾는 세 친구가 등장했다. 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한동네에서 자란 사이로 각자 개인 사업을 하면서 따로 지내다가, 만나는 횟수가 점점 많아지자 한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고 했다.

요리를 좋아하는 의뢰인들은 각자 본업을 유지한 채 ‘요리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어, 셋이 함께 생활하기 좋은 공간이면서도 영상을 찍기 좋은 집을 찾는다고 했다. 의뢰인들은 최소 방 세 개를 원했으며, 주차 공간도 2대 이상이 가능한 곳을 희망했다. 찾는 지역은 의뢰인의 직장이 있는 동대문역을 기준으로 30분 내외의 지역을 바랐으며, 예산은 세 사람이 합친 금액으로 보증금 최대 2억 5000만 원에 월세 18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집 구하기에 앞서 복팀의 코디로 출연한 김풍은 “주방을 예쁘게 꾸며서 결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는 주방을 음식점 느낌으로 요리가 바로 나갈 수 있게끔 꾸몄으며, 이동식 아일랜드를 식탁으로 사용해 실용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김숙과 박나래는 “김풍의 주방을 보고 반했다”면서 그의 미적 감각과 실력을 인정했다.

이번 방송에는 ‘홈즈’의 개국공신 강다니엘이 인턴 코디로 출격해 복팀의 지원사격에 나섰다. 강다니엘은 박나래, 김풍과 함께 일명 ‘다나풍’을 결성해 서울 정릉동으로 이동했다. 강다니엘과 나란히 걷는 김풍의 모습을 본 MC 붐은 “순간 매니저인 줄 알았다”고 털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강다니엘의 말이 김풍의 말과 겹치자 스튜디오의 코디들은 모두 김풍을 구박했다.

강다니엘은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의뢰인들을 위해 맞춤형 준비물로 휴대용 핸디캠을 준비했다. 그는 핸디캠을 이용해 화면에 잘 나오는 앵글 팁을 전수했다. 실제로 강다니엘은 매물을 둘러보는 동안 의뢰인에 빙의해 핸디캠을 직접 거치하면서 소장용 신상짤을 선보여 코디들의 감탄사를 연발케 했다.

복팀의 코디들은 의뢰인들을 위해 깔끔하게 리모델링된 주택 매물을 소개했다. 이 집은 현재 사는 세입자가 쿠킹 클래스를 하던 곳으로 주방 동선은 물론 거실의 특대형 아일랜드 식탁까지 세팅된 곳이다. 이에 김풍은 다양한 구도를 확인하며 요리 아이디어를 전달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박나래, 김풍과 함께 매물을 둘러보던 중 “집을 보러 다니는데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고백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홈즈’는 오는 22일 밤 10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