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도루묵구이부터 딱밤 소리까지···ASMR 개그로 웃음 ‘빵빵’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개그맨 유민상이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쾌감을 주는 자극) 개그 장인에 올랐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다.

지난 20일 방송된 ‘맛있는 녀석들‘에서 유민상은 MC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알탕과 알찜, 그리고 도루묵 요리를 먹으러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상은 쪼는 맛 게임 ‘볼링핀 알까기’가 시작되자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유민상은 힘 조절을 못 한 나머지, 볼링핀을 하나도 못 넘어뜨리는 굴욕과 함께 한입만의 주인공이 됐다.

우울해진 유민상은 “나는 알탕을 안 좋아한다. 참치김치찌개를 좋아한다”고 말하며 알탕과 알찜의 유혹을 참았다. 그러나 명란 튀김 앞에서는 “어디서도 먹어본 적이 없는 음식”이라며 한입만을 선택했다. 그는 젓가락에 명란 튀김과 새우튀김을 가득 채워 한입에 욱여넣는 등 ‘먹신’의 위력을 과시했다.

이후 찾아간 도루묵 맛집에서 유민상은 오랜 공복 끝에 영접한 도루묵탕에 관해 “이걸 본 시청자들은 내일 점심에 도루묵탕을 안 먹고 저녁에 먹을 것 같다”면서 밥보다는 술과 더 어울린다는 평을 내렸다. 이에 김민경은 “그럼 밥과는 안 먹는다는 이야기인가?”라고 대꾸하자, 유민상은 “나와라! 나와 맞짱 한 번 뜨자”라며 결투를 선언했다.

유민상의 활약은 자신이 직접 제안한 도루묵구이 ASMR에서 펼쳐졌다. 알이 가득한 도루묵구이 ASMR을 녹음한 유민상은 이어진 청양고추 ASMR과 함께 새빨개진 얼굴로 “죽겠다. 살려달라”라며 눈물을 훔쳤다. 또한 유민상은 코 푸는 ASMR을 하던 중 진짜 코를 흘리는가 하면, 김민경에게 딱밤 맞는 소리를 ASMR로 들려주며 웃음을 안겼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