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새별, 1월의 신부 된다 “하루하루 행복하고 감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가수 박새별.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박새별이 일반인 남자친구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박새별은 내년 1월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랑은 일반인으로 박새별과 같은 카이스트 출신의 공학도이자 사업가다. 결혼식은 가족과 지인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박새별은 자신의 SNS 라이브를 통해서 결혼 소식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정규 3집 수록곡 등을 들려주며 연말을 맞아 감사 인사를 전하던 중 “깜짝 소식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새별은 “라이브를 봐주시는 분들은 저의 팬, 저를 응원하는 분들이라고 생각해서 가장 먼저 이 소식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1월 초에 결혼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의 앨범 수록곡이자 수많은 사람 속 만남을 축복하는 노래인 ‘우연의 기적’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이어 “결혼 이후 신혼여행도 마다하고, 단독 공연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많은 축하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새별은 라이브가 끝난 직후 자신의 SNS 계정에 웨딩드레스를 입고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저의 예비 신랑은 정말 착하고, 듬직하고, 책임감 있고, 따뜻한 사람이다, 요즘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하루하루 참 감사하며 살고 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박새별의 소속사 안테나는 “박새별이 오랜 학업과 음악 활동을 병행하던 중 소중한 인연을 만나 새로운 나날을 꾸리게 됐다. 두 사람의 앞날에 많은 축복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박새별은 2008년 미니앨범 ‘다이어리(Diary)’로 데뷔했다. 지난 10월에는 6년 만에 정규 3집 ‘발라드스 오퍼스 3(Ballades Op.3)’을 발매하며 한층 성숙한 음악 세계로 주목받았다. 현재 카이스트 문화 기술 대학원 박사과정 중에 있으며, 자신의 앨범 외에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곡 작업을 하는 프로듀서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