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이종범, 구원 투수로 출격···열정 플레이에 안정환 ‘화들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전 야구선수 이종범의 축구 실력이 공개된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이종범이 ‘어쩌다FC’를 위한 구원투수로 출격해 활약을 예고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종범은 축구 실력으로 정평이 난 선수로 시청자 게시판에 추천 글이 쇄도했던 주인공이다. 특급 용병의 등장에 환호가 이어진 가운데 이종범은 “코치를 그만뒀다”면서 ‘어쩌다FC’에 오기 위해 은퇴까지 앞당긴 열정을 내비쳤다.

또한 이종범은 “어린 시절부터 꿈이 축구선수였다”면서 남다른 축구 사랑을 드러냈다. 이어 원래의 꿈과 다르게 야구로 전향하게 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그는 실제 경기에서도 열정이 넘치는 플레이로 안정환 감독의 눈을 반짝이게 했다.

한편 중계석에서 MC 정형돈은 이종범에 대한 애정을 쏟아내던 중 그가 나중에 유학길에 오른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에 정형돈은 “JTBC 차원에서 유학을 막아야 한다”며 강력히 호소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뭉쳐야 찬다’는 오는 22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