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음악대장’ 선곡 재해석한 도전자 등장···하현우의 반응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과거 ‘음악대장’으로 활약했던 가수 하현우의 선곡을 재해석한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성탄절 특집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만찢남’의 7연승 도전 결과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판정단으로 하현우와 가수 백지영이 출연한 가운데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 무대가 이어졌다. ‘만찢남’을 저지하기 위해 칼을 갈고 나선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계속되던 중, 과거 ‘음악대장’ 하현우의 선곡을 재해석해 선보인 복면 가수의 노래가 주목받았다. 하현우는 자신의 과거 선곡을 부른 복면 가수의 도전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의문이다.

한편 백지영은 복면 가수들의 흠 잡을 데 없는 실력에 선택하기 어려워하며 “기권제도 없느냐”고 물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메모리(Memory)’ 협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캣츠맨’은 저음과 고음 모두를 커버하는 가창력에 반전 댄스까지 펼치며 녹화 도중 이례적인 호응을 받았다. 과연 ‘캣츠맨’은 쟁쟁한 경쟁 속 3라운드까지 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복면가왕’은 오는 22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