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나피아, 첫 단독 팬미팅… ‘겨울 왕국’부터 레드벨벳 커버 무대까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희나피아./ 사진제공=OSR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마쳤다.

희나피아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하나투어 V홀에서 열린 첫 단독 팬미팅 ‘WELCOME TO UTOPIA’로 팬들을 만났다. 데뷔곡 ‘DRIP’으로 오프닝을 연 희나피아는 첫 팬미팅을 개최하게 된 소감을 말했다. 민경은 “희나피아의 첫 팬미팅이다. 연말에 유비 분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다”며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 저희가 최초 공개하는 무대도 있으니 많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은우는 “만나서 너무 반갑다. 신나게 땀 흘리면서 즐겨보자”고 했고 바다는 “데뷔 후 첫 팬미팅을 하게 됐는데 2019년이 지나가기 전 유비 분들과 추억을 만들게 돼 너무 즐겁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희나피아는 팬들을 위해 아리아나 그란데의 ‘7rings’ 커버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그룹 특유의 걸크러쉬 매력과 섹시함이 드러난 무대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이후 희나피아가 팬들을 위해 준비한 특별 영상이 공개됐다. 바로 영화 ‘겨울 왕국’ 분장을 하고 ‘DRIP’ 안무 영상을 찍기로 한 것. 멤버들은 캐릭터 선택 순서를 정하기 위한 미니 게임에 돌입했다. 1초만 듣고 노래 제목 맞추기와 인물 퀴즈가 이어졌고 예빈이 최종 1등을 차지했다. 이어진 캐릭터 선택 결과 민경은 올라프, 예빈은 스벤, 은우는 엘사, 경원이 크리스토프, 바다가 안나를 골랐고 완벽한 분장으로 팬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이어 ‘희나피아가 답변해 DRIP’ 코너를 통해 팬들과의 소통 시간을 가졌다. 입장 전 메모지를 통해 미리 팬들의 질문을 받았던 희나피아는 직접 질문을 선정한 후 성실하게 답변했다. 이후 멤버들은 질문을 한 팬들에게 직접 사인 CD를 선물했다.

팬들과 함께 하는 퀴즈도 이어졌다. 희나피아는 안대를 끼고 상자 안에 들어있는 물건이 무엇인지 맞히는 ‘히든 박스’와 이모티콘을 보고 곡 제목을 맞히는 퀴즈에 도전했다. 최종 결과 예빈이 최하위를 기록해 멤버들이 코디해 준 의상을 입고 물건을 사 오는 과정을 V앱으로 방송하는 벌칙을 받게 됐다. 아울러 마지막으로 준비한 레드벨벳의 ‘BAD BOY’ 커버 무대로 기존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희나피아는 “음악방송을 끝내고 유비 여러분들을 만날 자리가 없었는데 이렇게 만나게 돼서 즐거웠다. 90분 동안 즐거우셨는지 모르겠다. 뜻깊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희나피아는 공연 마지막에 등장한 구세군 자선냄비 직원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며 이날 공연의 수익금이 전액 기부됨을 알렸고 팬들과 함께한 추억을 남기며 팬미팅을 마쳤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