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정인선, 윤시윤 의심하기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윤시윤./ 사진=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화면 캡처

지난 1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정인선이 모든 증거가 지목하는 윤시윤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짜 살인마’ 서인우(박성훈 분)의 덫에 걸려들어 위기에 놓인 ‘착각 살인마’ 육동식(윤시윤 분)과 동식을 의심하기 시작한 경찰 심보경(정인선 분)의 모습이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동식은 인우가 놓은 덫에 제대로 걸려들었다. 48시간안에 10억을 준비하라는 협박 문자에 안절부절못하던 동식은 인우가 짠 판이라는 사실은 추호도 모른 채 인우에게 돈을 빌려달라 청했다. 인우는 아무것도 모르는 척 동식을 맞이했으나 그가 떠나자 악랄한 미소를 지어 섬뜩함을 유발했다. 이어 인우는 대포폰을 이용해 동식에게 ‘내일 4시, 10억. 폐공장’이라는 문자를 보낸 뒤 경찰인 보경에게는 ‘5시, 장소는 다시 연락하겠음’이란 문자를 보내 긴장감을 선사했다.

보경에게도 문자가 갔음을 알게 된 동식은 갈등에 빠졌다. 이내 봉인했던 일기장을 다시 꺼내든 동식은 혈혈단신으로 접선 장소인 폐공장을 찾았다. 하지만 비장함도 잠시. 동식은 환풍구를 통해 잠입하는가 하면 벽에 착 달라붙어 게걸음으로 걷는 호구스러움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박무석(한수현 분)의 뒷모습을 본 동식은 영화 ‘대부’의 장면을 떠올리며 검은 가죽 장갑을 장착, 무석에게 와이어를 드리웠다. 그 순간 눈을 번쩍 뜬 무석은 동식을 엎어 치기로 날려버린 뒤 도망치는 데 성공했지만, 관망하던 인우에게 걸려 다시 기절 상태에 빠졌다.

다시 동식에게 잡힌 무석은 재갈이 물린 상태로 ‘포식자 살인마는 서인우야!’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동식이 웅얼거리는 소리를 알아들었을 리 만무. 동식은 “저 사람 죽이는 거 끊었었어요. 근데 왜 잠자는 야수를 깨워요? 왜!”라며 절규를 토해낸 데 이어 덜덜 떨리는 손으로 칼을 빼 들어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동식은 바람에 문이 흔들리는 소리에도 몸을 숨길 만큼 간이 쪼그라들었고, 결국 답답함을 참지 못한 인우는 10억을 마련했다며 동식을 불러들였다. 이에 인우는 동식에게 술을 따라주며 “상대가 다신 협박할 수 없게 만들어야죠. 무슨 수를 써서라도”라며 그를 부추기는가 하면, 보경을 언급하며 심리적 압박을 가했다.

그리고 이내 사달이 났다. 만취 상태로 다시 폐공장을 찾은 동식은 “돈은 어떻게 마련했는데 아무래도 당신을 죽여야 할 것 같습니다”라며 칼을 치켜들었다. 그 순간 도망을 감행한 무석으로 인해 사투를 벌이던 동식과 무석은 계단 밑으로 굴러 떨어졌고, 겹쳐진 채 움직이지 않는 두 사람의 모습이 마른 침을 삼키게 했다. 이후 눈을 뜬 동식은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무석이 가슴에 칼이 꽂힌 채 죽어 있었던 것. 이에 서둘러 현장을 뜬 동식은 피범벅이 된 손과 옷을 거듭 닦아내며 흐느껴 우는가 하면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채 몸살을 앓을 정도로 괴로워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보경은 동식을 의심하기 시작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보경은 제보자의 탈을 쓴 인우가 보낸 문자 힌트로 폐공장을 찾아 무석의 시체를 발견하고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연락이 닿지 않는 동식이 걱정돼 집으로 향한 보경은 그가 화장실에 간 사이 돈뭉치가 든 트렁크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동식이 돈을 빌려갔다는 인우의 말과 ‘놈을 협박해서 큰 돈을 뜯어낼 생각이었다’는 제보자의 문자에 이어 돈다발까지 모든 증거가 동식이 포식자 살인마라고 가리키고 있음을 깨닫고 혼란에 빠진 것. 이때 동식은 보경의 뒤에서 매서운 눈빛을 번뜩이는 모습으로 심박수를 치솟게 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