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불안·초조 진세연 vs 덩실덩실 도상우, 돌다리서 재회…상반된 반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간택’ 스틸.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서 진세연, 도상우가 돌다리에서 재회한다. 진세연은 머뭇거리는 반면 도상우는 춤을 추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 강은보(진세연)는 총격으로 즉사한 왕비가 자신의 쌍둥이 언니라는 것을 알게 된 후 복수를 다짐했다. 이재화(도상우)는 길거리를 전전하던 보부상에서 하루아침에 왕위 계승 서열 1위 대군이 됐다. 강은보, 이재화가 한밤중 벌어진 칼부림으로 인연을 맺게 되면서 과연 파란의 중심에서 마주한 두 사람이 어떤 행보를 펼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두 사람이 절경의 호숫가에서 서로 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강은보와 이재화가 아름다운 연못 위 고즈넉한 누각을 향해 걷고 있는 장면. 강은보는 걱정과 경계심으로 머뭇거리는데 반해, 이재화는 휙 돌아서더니 씩 웃고 어깨춤을 춘다. 과연 불같은 운명을 품은 두 사람이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묘한 감정이 빛났던 신이다. 어긋나는 듯 마주하는 듯, 또 멜로인 듯 코미디인 듯 변화무쌍한 감정들을 진세연, 도상우가 잘 소화해줬다”며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촬영장의 분위기가 장면에 고스란히 담겨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간택’은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