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가세연 ‘무한도전’ 이슈 언급 “해당 연예인 저 아닙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제기한 ‘무한도전’ 출연자 성추문 의혹에 “저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유재석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열린 ‘유산슬(유재석)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유재석은 공식 인터뷰를 끝낸 후 해당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면서 “저는 아니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한도전’이 오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저에게 그 인물이 아니냐 하는데 (기자들이) 많아서 순간 너무 당황했다”며 “저는 아니지만 그 자체로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자리가 난 김에 이야기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가세연은 지난 18일 김건모와 친한 유명 연예인이 유흥업소에서 유사 성행위를 했다는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들은 “당시 ‘무한도전’ 나온 사람” “바른 이미지” 라는 등 추측성 발언을 했고, 이는 갖가지 추측을 불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