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유재석 “유산슬은 나의 또 다른 캐릭터…신인상 자격 있나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트로트와 유산슬이라는 캐릭터로 많은 사람들이 즐거워하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어요. 일상이 무료하고 지칠 때 유산슬의 음악이 많은 분들에게 에너지를 드릴 수 있다면, 그것이 유산슬로의 최종 목표가 아닐까 합니다. “

유산슬(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유산슬은 유재석의 트로트가수 활동명으로 MBC ‘놀면 뭐하니? –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했다.

이번 간담회는 ‘놀면 뭐하니?’의 김태호 PD를 비롯해 제작진, 기자들이 합심한 자리. 제작진은 간담회에 앞서 “‘유산슬이 알지 못한 채’ 방송 아이템을 전제로 갖는 간담회이므로, 개시 전까지 엠바고 필수 협조 부탁드린다. 재밌는 방송으로 보답하겠다”고 공지했다. 문을 열고 들어온 유산슬은 어리둥절한 표정도 잠시 자연스럽게 마련된 자리에 앉아 능숙하게 인사하고 사진을 찍었다.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유산슬은 “많이 놀랐다. 이런 게 한두 번도 아니고 있는 현실 그대로를 받아들이려고 한다. 추운 날씨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결혼 발표 이후에 이런 공식적인 자리는 처음이다. ‘무한도전’ 혹은 다른 프로그램으로 멤버들과 같이 한 적은 있는데, 단독으로는 처음이다. 모르고 한 건 진짜 처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유산슬은 “제가 신인이지만 많은 지원을 받는 ‘특혜를 받은 신인’이지 않나. 그런 면에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일단 트로트가 재조명 되는 게 좋다. 신나고 흥이 나는 음악, 근처에 있는 즐거운 음악이라는 게 많은 분들에게 알려져서 실력 있는 신인들의 무대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트로트가 지금의 인기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지속됐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유산슬은 “‘놀면 뭐하니?’ 콘셉트 자체가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대처해나가는 재미가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다가 트로트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 평소에도 음악을 즐겨 듣고 좋아하지만, 가수가 돼 과분하게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활동을 하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하다”며 “트로트 가수들 중 실력 있고 멋진 분들이 많더라. 그런 분들이 부각되는 건 좋다. 내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같이 함께 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MBC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 가능 여부에 대해 “신인상은 평생에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인데 유재석으로 받지 못했다. 유산슬이 신인상을 받을 자격이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시상식 당일을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트로트가수 유산슬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MBC

유산슬은 오는 22일 오후 7시 일산 MBC 공개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그는 “꿈도 못 꿀 콘서트지만 꿈을 꾸지 않았던 콘서트이기도 하다. 노래를 2곡 가지고 공연을 한다는 게 저로서는 죄송하기도 하다. 그런데 공연이 이미 잡혀있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유산슬은 1집 활동을 마무리는 시점에 만족도를 묻자 “너무 갑작스러웠고 계획하기보다는 닥쳐서 일을 했기 때문에 만족도에서 큰 점수를 줄 순 없을 것 같다. 신인 가수라기보다 프로그램의 한 캐릭터라 생각을 하기 때문에 가수로 만족은 못 한다”며 “내 노래 점수를 준다면 78점을 주겠다”고 대답했다.

2집 가능성도 언급했다. 유산슬은 “1집 굿바이 콘서트니까 2집이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2집이 나올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 게 아닌가”라고 추측했다.

유재석은 ‘국민 MC’로 불리며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방송인. 유산슬로 활동하며 혼란이 오진 않았을까. 유산슬은 “얼마 전에 팬을 만나 유재석 사인을 했더니 유산슬 사인으로 해달라고 하더라. 유산슬 사인이 없다고 했더니 ‘유산슬 사인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하셨다. 진짜 유산슬의 사인을 만들어야 할 지, 혼란을 느낀 에피소드”라고 말했다. 이어 “가끔 촬영도 유산슬로 하는 건지 유재석으로 하는 건지 혼란이 올 때가 있다. 어찌됐든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쪽이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유산슬의 정체성을 언제부터 받아들였냐는 질문에는 “인정하고 아니고의 문제가 아니었다. 시청자들이 ‘너다. 너는 유산슬이다’라고 반응한 순간 내가 싫든 좋든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가족들은 유산슬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가끔 들어보면 어디선가 내 노래가 나오고 뮤직비디오를 보는 것 같기도 하다”며 “나는 쑥스러워서 집에서 음악도 크게 틀지 않는다. 지호가 가끔 흥얼거리는 걸 보면 학교에서 부르고 다니는 것 같다. 둘째 나은이도 노래를 좋아한다. 지금은 몸을 흔드는 정도지만, 흥이 넘치더라”고 덧붙였다.

유재석에게 유산슬은 어떤 의미일까. 유재석은 “너무 감사하게도 유산슬이라는 캐릭터를 얻었다. 캐릭터라는 건 내가 할 수 있다고 하는 게 아니다. 내가 만들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 시청자들이 재밌다고 반응 해주셔야 한다. 캐릭터에 맞춰서 많은 노력을 해야 하기 때문에 유산슬 활동을 앞두고 생각도 많았다. 이제 유산슬은 평생 기억할 캐릭터가 아닐까”라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