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아들 지호, 유산슬 노래 흥얼거려…학교에서 부르고 다니는 듯”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아들과 딸도 가수 유산슬의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유산슬(유재석)의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렸다. 유산슬은 유재석의 트로트가수 활동명으로 MBC ‘놀면 뭐하니? –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했다.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은 특히나 초등학생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다. 유재석의 아들 지호 군도 현재 초등학생. 유재석은 “가족들은 유산슬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가끔 들어보면 어디선가 내 노래가 나오고 뮤직비디오를 보는 것 같기도 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나는 쑥쓰러워서 집에서 음악도 크게 틀지 않는다. 지호가 가끔 흥얼거리는 걸 보면 학교에서 부르고 다니지 않을까 어렴풋이 짐작한다”면서 “둘째 나은이도 노래를 좋아한다. 지금은 몸을 흔드는 정도지만, 흥이 넘치더라”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