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꿀잼'”… ‘미스터주’ 이성민X김서형X배정남, 新 동물 코믹물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주,배정남,김서형,이성민,김태윤

김태윤 감독(왼쪽부터), 배우 배정남, 이성민, 김서형이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목격자’ ‘공작’ 등에서 선굵은 연기를 펼친 배우 이성민이 코미디물로 돌아왔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동물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대세로 떠오른 김서형과 배정남이 가세해 ‘빅웃음’을 선사한다.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다.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과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를 당한 이후 온갖 동물들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주인공이 어느날 갑자기 동물들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된다는 색다른 콘셉트를 바탕으로 ‘사람과 동물의 합동수사’라는 스토리를 접목해 신선한 코믹 영화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영화 ‘또 하나의 약속’과 ‘재심’을 연출하고 ‘용의자X’ 등의 각본을 쓴 김 감독의 신작이다.

김 감독은 “그동안 사회성이 짙은 영화를 하다 보니 외적인 어려움이 많았다. 영화를 만드는 재미와, 재미있는 영화로 관객과 만나는 흥분을 잊고 살았다”며 “영화를 만드는 흥분을 다시 느끼고 싶어서 택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메시지가 강한 영화를 주로 했는데 이번에는 특별한 메시지를 담고 싶지 않았다”며 “그래도 의미가 있다. 이성민 선배가 초반에는 동물을 무서워 했다. 촬영을 마치고 나서는 함께 호흡한 개 ‘알리’가 보고싶다고 하시더라. 인상 깊었다. 이 영화가 함축하는 의미라고 생각한다. 동물을 멀리 했던 분들에게도 이런 메시지가 닿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미스터 주,김태윤

영화 ‘미스터 주’를 만든 김태윤 감독./ 서예진 기자 yejin@

또한 김 감독은 부제인 ‘사라진 VIP’에 대해 “주태주(이성민 분)가 경호를 맡는 중요한 인물이 VIP”라면서 “굉장히 특별한 존재다. 다른 영화에서 보지 못한 분의 경호를 맡는 게 이 영화의 시작이다. 개봉 이후에 존재를 확인해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김 감독은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등 세 명의 배우들과 함께 해서 뿌듯하다. 세 사람 다 이 영화를 하면서 더 잘 됐다. 이성민 선배는 지난해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김서형 선배는 드라마로 대박을 냈다. 배정남 씨는 예능으로 대박이 났다. 촬영 내내 나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미스터 주,이성민

영화 ‘미스터 주’에서 동물과의 대화 능력이 생긴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로 열연한 배우 이성민./ 서예진 기자 yejin@

이성민은 동물과의 대화 능력이 생긴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로 열연했다. 그는 “사실 긴장되고 떨린다. 많은 분들이 봐 주면 좋겠다. 지난해 여름에 촬영했는데 굉장히 힘들게 찍었다. 로보트랑도 연기해 봤는데 동물과는 처음이라 더 힘들었다”며 “엄청 더워서 고생했다. 변수가 많은 현장이었다. 그래서 특히나 애정이 가는 영화다. 물론 중요하지 않은 영화는 없겠지만 ‘미스터 주’는 볼 수 있는 관객층이 다양해서 내심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영화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이성민은 “시나리오가 굉장히 신선했다. 배우로서 새로운 작업을 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했다. 또한 “두 번째 이유는 김태훈 감독 때문이다. 영화 ‘재심’ ‘또 하나의 약속’을 쓰고 만든 분이 도대체 이런 시나리오를 어떻게 연출할까 하는 호기심이 있었다. 전작들에 대한 신뢰가 감독님과의 작업에 동기를 부여했다”고 했다.

미스터 주,김서형

영화 ‘미스터 주’에서 국가정보국 서열 1위 민 국장으로 분한 배우 김서형./ 서예진 기자 yejin@

김서형은 주태주의 상사이자 국가정보국 서열 1위 민국장으로 분한다. 그는 “외국 영화에서나 볼법한 시나리오였다. 누구에게도 주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를 보면 아시겠지만 나는 짧고 굵게 보여지는 역할이다. 그런데도 놓치고 싶지 않아서 먼저 문을 두드렸다. 관객으로서 이런 영화를 기다렸고, 영화에 참여한다는 것에 의미가 커서 덥석 잡았다. 다른 배우에게 시나리오를 주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배정남은 ‘열정 과다’의 만식을 맡아 웃음을 더한다. 배정남은 “나에겐 선택권이 없었다. 어떤 작품이라도 출연해야 했다. 다른 영화의 뒷풀이 현장에서 감독님을 처음 만났다. 이성민 형님이 소개해 주셨다”며 “‘미스터 주’ 이야기를 듣고 ‘동물 목소리라도 하나 달라. 할 수 있다’고 말한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며칠 뒤에 시나리오를 주셨다. 이성민 형님이 추천 하셨단다”라며 “형님이 추천했다고 해서 더욱 책임감이 생겼다. 열심히 해서 잘 해보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미스터 주,배정남

영화 ‘미스터 주’에서 ‘열정 과다’ 국가정보국 요원 만식을 맡아 연기한 배우 배정남./ 서예진 기자 yejin@

이성민은 “배정남씨가 하면 어떻겠냐고 제안만 했지 강력하게 추천하진 않았다. 일종의 오디션도 봤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감독은 “처음에 배정남 씨를 봤을 때 큰 확신은 없었다. 스태프들이 나에게 가장 먼저 한 질문이 ‘만식이는 누가 하느냐’ 였다. 답을 못찾다가 가장 마지막에 캐스팅 된 배역이다. 정남 씨를 만난 후 고민하다가 리딩 하는 걸 보고 ‘이 사람이 만식이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성민은 “극 중 만식이는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인물이다. 정남 씨가 하면 캐릭터가 더욱 강조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배정남은 자신의 반려견이자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 등장해 유명해진 ‘벨’이 특별 출연했음을 밝히며 뿌듯해 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편집됐다”라고 말했고, 배정남은 충격에 휩싸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아니라 ‘미스터 주’는 신하균, 유인나, 김수미, 이선균, 이정은, 이순재, 김보성, 박준형 등 정상급 스타들이 총출동해 동물들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특히 신하균은 주태주의 단짝인 군견 알리의 목소리 연기에 참여해 천진난만한 매력을 배가시켰다고 한다. 김 감독은 “신하균 씨가 개의 목소리 연기는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굉장히 난감해했다”며 “막상 녹음을 할 땐 너무 몰입을 해서 목이 쉴 정도였다. 완전히 캐릭터에 빠져드는 모습을 보여주셨다”라고 감탄했다.

미스터 주,배정남,김서형,이성민,김태윤

영화 ‘미스터 주’의 김태윤 감독(왼쪽부터), 배우 배정남, 김서형, 이성민./ 서예진 기자 yejin@

이성민은 “새로운 시도를 한 한국영화다. 공을 많이 들였다.그리고 결과물도 재미있게 나온걸로 알고 있다.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한다”면서 “온 가족이 볼 수 있다. 자극적인 것은 별로 없으니 가족들 모두 오셔서 관람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 감독은 “설날에 차례 지내고 무료한 시간에 온가족이 함께 극장에서 보면 재미있는 작품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제작보고회 MC를 본 박경림은 감독과 배우들에게 꿀과 잼을 선물하며 “꿀잼” 있는 영화”라고 말해 기대를 안겼다.

2020년 1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