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영자, 손님들에게 돼지갈비 쐈다 “통 큰 먹방계 대모”

[텐아시아=우빈 기자]

‘편스토랑’ 이영자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영자가 돼지갈비의 맛을 전파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쌀’, ‘우리 밀’에 이어 세 번째 주제인 ‘우리 돼지’로 메뉴 대결을 펼치는 편셰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정일우, 진세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난생 처음 접한 돼지고기 부위 ‘뼈삼겹’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던 이영자가 이번에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을 찾았다.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옛날식 양념돼지갈비가 나오자 이영자는 설레는 마음으로 고기들을 불판에 올렸다. 이어 육즙과 양념을 모두 지킬 수 있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돼지갈비가 다 구워지자 이영자는 폭풍 흡입을 시작했다. 방금 전까지 본인들과 유쾌한 대화를 나누던 이영자가 돼지갈비를 먹기 시작하자, 옆 테이블의 손님들은 모두 넋을 놓고 바라봤다. 특히 이영자가 “살아 있는 먹방을 보여드리겠다”고 선언해 손님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켰다고 한다.

이영자의 전매특허 먹방에 돼지갈비 맛집은 순식간에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특히 이영자가 갈비뼈에 붙은 고기를 뜯어먹는 순간 ‘신상출시 편스토랑’ 스튜디오 식구들 역시 “발골 수준이다”, “엄청 맛있게 드신다”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이영자는 고기 굽기가 서툰 주변 테이블들을 지켜보다가 못 참고 나서 고기를 직접 구워주는가 하면, 불판 상태까지 체크해주는 등 ‘먹잘알’로서 양념돼지갈비를 제대로 먹을 수 있는 길로 인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식사를 마친 후 식당을 나가며 주변 테이블들의 고기 값까지 통 크게 계산했다. 이에 손님들이 깜짝 놀라자 이영자는 “더 시켜 먹으면 안 된다. 여기까지만 냈다. 그 뒤로 먹는 건 각자 내야 한다”고 재치 있게 말한 뒤 가게를 나가 또 한 번 훈훈한 웃음을 선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