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크레빅 엔터와 전속계약 체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소희. / 제공=크레빅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소희가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식구가 됐다.

크레빅 엔터테인먼트는 19일 “최근 김소희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소희는 무게감 있는 연기력을 지닌 배우”라며 “그의 연기력을 보고 적극 영입했다”고 덧붙였다.

2016년 영화 ‘비밀은 없다’에서 여고생 최미옥 역으로 데뷔한 김소희는 당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영화 ‘나와 봄날의 약속’ ‘나만 없어 고양이’와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복수노트 2’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소희는 크레빅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우로서 또 한 번의 도약을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작하는 만큼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에는 박영규 이선진 조연우 등 실력파 중견 배우들과 신인배우 40여 명이 소속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