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방심위서 “오디션 프로 제작 지양하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로고. 사진제공=Mnet

엠넷(Mnet) 측이 18일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지양하겠다”고 밝혔다.

강지훈 엠넷 콘텐츠운영전략팀장은 이날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78차 방송심의소위원회 임시회의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은 지양하려 한다. 음악에 더 집중된 콘텐츠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팀장은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도중 ‘TOO:월드클래스’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송출했다는 지적에는 “우리가 직접 데이터를 관리하지 않아 (조작) 문제를 방지했다”고 해명했다.

엠넷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인 ‘십대가수’는 편성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앞서 입장을 낸 적이 있다.

‘프로듀스’ 시리즈를 만들었던 일부 제작진은 현재 구속기소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