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계자들’ 김재원, 놀라운 이력 공개 “어린 시절 주방보조로 일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백년 손맛 전수 리얼리티 – 후계자들’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배우 김재원이 놀라운 이력을 공개한다. TV조선 ‘백년 손맛 전수 리얼리티 – 후계자들’(이하 ‘후계자들’)에서다.

18일 방송되는 ‘후계자들’에는 소머리국밥집에 깜짝 출연한 김재원과 한 도전자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는 수십 년 전통의 한 소머리국밥집에서 소방차의 이상원과 배우 성현아, 육각수의 조성환이 본격적인 후계자 수업에 들어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사람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소머리를 손질하는 등 녹초가 돼서 퇴근했다. 온종일 실수를 연발한 이상원은 사장에게 잃은 점수를 만회하기 위해 설거지에 나섰다.

이때 이상원을 응원하기 위해 깜짝 손님으로 김재원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10년 넘게 형, 동생으로 지낸 막역한 사이다. 이상원은 자신을 위해 멀리까지 온 김재원에게 소머리국밥을 대접했다. 국밥 한 그릇을 깨끗이 비운 김재원은 섬세한 맛 평가로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재원은 “어린 시절 요식업에서 일했었다”면서 “주방 보조일 때 음식으로 장난치다가 주방장에게 혼난 적이 있다. 그 이후부터 음식을 대할 때 진지한 자세로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재원은 이상원과 함께 설거지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첫 방송에서 소머리 해체도 척척 해내며 털털한 모습을 뽐냈던 성현아는 ‘소머리국밥에 어울리는 반찬을 만들라’는 숙제를 받고 배우 겸 요식업 CEO 홍석천을 찾아갔다. 홍석천은 “연예인이 식당을 한다는 게 쉽지 않다”고 조언하면서 몇 번의 성공과 실패를 통해 얻은 장사 비법을 공개했다. 성현아는 홍석천의 제안으로 소머리국밥과 어울리는 반찬을 만들어내며 “세상의 편견을 깨고, 아들을 위해서라도 꼭 1등을 하고 싶다”는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곰장어 대가’의 후계자가 되기 위해 외모와 함께 정신까지 개조한 세 명의 일반인 도전자는 중간평가를 치렀다. 평가단으로 배우 재희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자신의 SNS에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인 재희는 “이거 꼭 먹어야 하는가? 뱉으면 안되나?” 등 냉정한 평가를 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후계자들’은 18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