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최승호 사장 “연임 안 한다…콘텐츠 왕국 재건되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승호 MBC 사장 / 사진제공=MBC

최승호 MBC 사장이 연임에 도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 사장은 18일 MBC 사내 게시판에 “연임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결심을 밝히는 게 다소 이르다는 생각도 있었지만 새 리더십을 위한 경쟁이 더욱 활력 있게 진행되기 위해서는 생각을 밝히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MBC는 새로운 리더십으로 새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여러분이 힘을 합쳐 노력한다면 반드시 ‘콘텐츠 왕국 MBC’를 재건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새 리더십이 구축될 때까지 조직을 안정되게 유지하고 콘텐츠를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MBC PD 출신으로, 독립언론 뉴스타파 프로듀서로 활동하다 2017년 12월부터 MBC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왔다. 최 사장 임기는 이전에 해임된 김장겸 전 사장의 잔여임기인 내년 방송문화진흥회 주주총회 때까지다.

MBC 대주주인 방문진은 아직 차기 사장 모집 일정을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은 상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