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지않아’ 김성오 “전여빈, 처음 보자마자 나무늘보 생각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성오,해치지않아

배우 김성오가 1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해치지않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해치지않아’의 김성오가 전여빈을 처음 보자마자 나무늘보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해치지않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과 손재곤 감독이 참석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원장으로 부임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담은 영화다.

이날 김성오는 “(전)여빈 씨를 처음 보자마자 나무늘보를 닮았다고 느꼈다. 사람을 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데 제일 먼저 든 생각이 나무늘보였다”고 밝혔다.

이에 극 중 남친바라기 사육사 해경과 나무늘보 역을 맡은 전여빈은 “평소에 나무늘보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면서 “(안)재홍 오빠와 (김)성오 선배님이 촬영내내 나무늘보를 닮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해치지않아’는 내달 15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