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미국서 차량 털이 당했다…깨진 유리창 ‘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성재 아나운서/ 사진제공=SBS

사진=배성재 인스타그램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미국 휴가 중 차량 털이를 당했다.

배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커피 사는 10분 사이에 차량 털림”이라며 “여권, 지갑, 가방 다 가져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길가에 주차된 차량 뒷 유리창이 깨져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배 아나운서는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휴가를 보내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