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방송 2회 만에 콘텐츠영향력지수 1위…‘VIP’ 2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랑의 불시착’ 스틸. /사진제공=tvN

손예진, 현빈 주연의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콘텐츠 영향력 지수 1위에 올랐다.

CJ ENM이 17일 발표한 12월 2주(2019년 12월 9일~15일)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Contents Power Index)에 따르면 지난 14일 첫 방송을 시작한 ‘사랑의 불시착’이 257.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사랑의 불시착’의 불시착은 남한 재벌가 상속녀와 북한 엘리트 장교의 로맨스라는 독특한 소재를 코믹하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SBS 월화드라마 ‘VIP’는 전주대비 두 계단 순위가 상승해 2위(251.7점)에 올랐다. 장나라, 이청아, 곽선영, 표예진 등 여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드라마로, 극 중 나정선(장나라)가 불륜을 저지른 박성준(이상윤)과 온유리(표예진)에게 본격적으로 복수에 나서며 몰입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콘텐츠 영향력 지수 12월2주차 TOP10. /사진제공=CJ ENM

JTBC 예능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는 247.5점을 얻어 전주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 4위는 237.6점을 획득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가 차지했다. 5위는 237.3점을 얻은 ‘아는 형님’으로, 전주대비 네 계단 하락했다.

6위에는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225.9점), 7위에는 tvN 예능 ‘신서유기’(225.1점)가 차지했다. 이어 지난 13일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224.1점)가 8위로 진입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전주대비 한 계단 오른 9위(222.8점)를 차지했다. KBS2 ‘1박2일’은 전주대비 14계단이 오르며 10위(222.6점)에 드는 등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는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소비자 행동 기반 콘텐츠 영향력 측정 모델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