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피쉬’ 박호산 “누구나 좋아할 작품, 자신있게 만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호산,빅피쉬

배우 박호산.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호산이 “‘빅피쉬’는 누구나 좋아할 작품”이라고 힘줘 말했다. 17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빅피쉬'(연출 스캇 슈왈츠)의 기자간담회에서다.

‘빅피쉬’는 애드워드가 전하려는 진실을 찾아가는 윌의 여정을 다룬다. 대니얼 월러스의 원작 소설(1998)과 팀 버튼 감독의 영화(2003)로 잘 알려진 작품이다. 뮤지컬로는 2013년 미국 브로드웨이어세 첫 선을 보인 뒤 6년 만에 한국 버전으로 새롭게 만들어졌다. 연출가 스캇 슈왈츠의 첫 한국 진출작이다.

10대부터 70대까지 폭넓은 연기 변신을 펼쳐야 하는 에드워드 역은 남경주·박호산·손준호가 맡는다. 극중 에드워드는 아내와 아들을 사랑하지만 한곳에 얽매어 있지 못하는 모험가적 기질 탓에 가족들의 오해를 사는 인물이다.

박호산은 ‘빅피쉬’를 꼭 봐야 하는 이유에 대해 “싫어하는 사람이 없을 공연이다. 인간의 사랑과 믿음에 대한 이야기여서 연말에 보기 좋은 따뜻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삶의 질곡도 나와서 어르신도 좋아할 것이다. 열심히 만들어서 자신있다”고 강조했다.

에드워드의 아들 윌 역은 이창용·김성철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에드워드의 첫사랑인 아내 산드라 역은 구원영·김지우가 맡고, 윌의 약혼자 조세핀 역은 김환희가 연기한다.

‘빅피쉬’는 내년 2월 9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