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기생충’ 오스카주제가상 후보 지명에 “내가 부른 노래가···”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우식,루이비통

배우 최우식./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우식이 자신이 부른 영화 ‘기생충’ OST가 오스카 주제가상 예비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한 얼떨덜한 소감을 밝혔다.

최우식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생충’에서 제가 부른 ‘소주 한 잔’이 여기에”라는 글과 함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주제가상 예비 후보 리스트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영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측이 17일 오전 8시(한국시각)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상 예비 후보(쇼트 리스트)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국제 영화상과 주제가상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 영화상(외국어 영화상)은 앞서 미국 내 지역 비평가 협회에서 많은 상을 받으며 일찍이 예상했지만, 주제가상은 예상치 못했던 수상 부문이었기에 후보 지명에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최우식 인스타그램

‘소주 한 잔’은 정재일이 작곡하고 봉준호가 작사, 최우식이 직접 불러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이 곡은 영화 상영이 끝난 후 엔딩크레딧이 올라갈 때 흐르던 음악이다.

최우식은 ‘기생충’ 홍보 인터뷰 당시 “감독님이 편집을 하고 계시고 저희는 후시녹음을 할 때 (감독님이) 제게 노래를 불러보지 않겠냐고 했다“며 ”처음에는 농담하시는 줄 알았다. 그런데 정말 OST를 준비하고 계시더라. 감독님께서 작사를 내가 할 테니 저보고 노래를 하라고 했다. 제가 남들 앞에서 노래를 진짜 안하는데 정말 걱정이 컸다. 그런데 노래가 너무 좋았다. 최우식이 부른 거라기보다 기우(극중 캐릭터)가 부른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소주 한 잔’과 함께 주제가상 후보에 오른 곡은 ‘알라딘’의 ‘Speechless'(스피치리스), ‘겨울왕국2’의 ‘Into The Unknown'(인투 디 언노운) ,’라이온킹’의 ‘Never Too Late'(네버 투 레이트)와 ‘Spirit'(스피리트), ‘로켓맨’의 ‘(I’m Gonna) Love Me Again'(러브 미 어게임) 등 14개 곡이다.

본상 수상에서 다툴 최종 후보작 5편은 쇼트 리스트에 오른 10개 작품 중에서 선정되며 오는 1월 13일 쇼트 리스트 선정 절차가 없는 다른 부문 후보들과 함께 함께 공개된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 5월 폐막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상을 쓸어 담고 있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 노미네이트 및 결과를 예상해 볼 수 있는 미국 내 지역 비평가협회상에서도 연이어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다. 아카데미에 앞서 내년 1월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도 한국 영화 100년 역사 최초로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 영화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골든글로브는 미국 내 대표적인 시상식 중 하나로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 불리고 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내년 2월 9일 미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