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손호영·김태우, 데뷔 20년 차의 내공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

가수 손호영과 김태우가 결성한 그룹 호우가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호우는 16일 방송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지오디(god)의 ‘촛불하나’를 부르며 등장했다. 두 사람은 호우 활동에 대해 “호우가 god의 첫 유닛이다. 나머지 멤버들은 오히려 적극 추천했다”고 우정을 과시했다.

듀엣 그룹 라이벌을 두고 MC들의 견제가 이어지자 “우리는 이번 연말 투어 콘서트 매진을 기록했다. 남성 듀엣 라이벌을 굳이 뽑으면 플라이 투 더 스카이나 수와 진, 녹색지대 같은 팀들이 생각난다”고 답했다.

김태우는 과거 ‘1 대 100’에 나와서 최종 우승을 했던 과거가 재조명됐다. 김태우는 “솔직히 고백하자면 12단계까지 갔는데 마지막 단계는 알고 맞췄다. 8단계 문제에서 위기가 왔는데 내리 세 문제를 찍었는데 우연히 전부 맞았다”고 털어놨다. 손호영은 “퀴즈 프로의 애청자여서 이 프로그램도 많이 봤었는데 많이 맞추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김)용만 보다는 많이 맞힐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 손호영은 연이어 퀴즈를 맞히며 활약했다. 그는 김 시스터즈의 어머니가 내린 연애 금지령의 철칙을 맞힌 직후 엘비스 프레슬리처럼 감미로운 세레나데를 불렀다. 이어 연애에 관련된 정형돈의 질문에 손호영은 “god의 모든 멤버들의 데이트에 한 번씩은 다 나가봤다. 스무 살 때 제 친구들이 여자 친구들이 많았다”고 밝히자 김태우는 “정말 부러웠다. 당시 제 철칙이 대상 받기 전까지 연애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고 했다. 손호영은 “태우가 결국 칼같이 다 지켰는데 문제점은 너무 참았는지 폭발을 해버렸다”며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 문제는 한자로 번역한 god의 노래 가사를 보고 제목을 맞히는 것이었다. 김태우는 바로 정답을 외치며 세 문제 정답을 달성했고 손호영과 동점을 기록했다. 앞서 손호영과 자존심을 걸고 내기를 했던 김용만은 총 두 문제를 맞히며 내기에 져 딱밤을 맞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