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정려원, 섬뜩한 첫 등장…긴장감 속 엔딩 장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배우 정려원이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첫 회 엔딩을 장식하며 서막을 열었다.

정려원은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에서 검사 생활 11년 내내 서울 밑으로 내려가본 적 없는 엘리트 검사 차명주 역을 맡았다.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검사내전’에서는 기자회견에서 보험사기 사건 브리핑을 진행하는 중앙지검 특수1부 검사 차명주의 모습이 담겼다. 차명주가 맡은 보험사기 사건은 피해액이 무려 200억 원에 달하는 대형 사건. 진영지청 검사 이선웅(이선균 분)의 담당 사건인 무당 사건 피해액이 200만 원인 것과 비교했을 때 차명주가 예사 인물이 아님을 짐작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차명주가 이선웅과 같은 대학을 졸업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두 사람의 관계에 흥미도 높였다. 극 말미, 열두 명의 검사가 연달아 떠나간 진영지청에 차명주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나타나 시선이 쏠렸다. 검사 차명주가 진영에 등장한 이유는 무엇인지, 본격적으로 펼쳐질 차명주의 숨겨진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렸다.

정려원은 짧지만 출중한 능력과 당당한 태도를 가진 차명주의 성격을 명확히 드러냈다. 브리핑하는 모습에서 냉철한 눈빛과 목소리, 절제된 감정 표현으로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줬다.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남긴 정려원이 앞으로 ‘검사내전’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