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는 3살 많은 동생”…이윤지, 특별한 가족 이야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배우 이윤지가 특별한 오빠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윤지·정한울 부부를 비롯해 4대가 이윤지 아버지의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 모였다.

이윤지는 오빠에게 음료를 챙겨주고 세심하게 살폈다. 이윤지는 인터뷰를 통해 “우리 오빠가 다른 오빠들과는 조금 다르다고 라니 만할 때부터 많이 느꼈다. 우리 오빠는 다른 친구들의 오빠와는 많이 다르다고 생각하며 자라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 입으로 철이 빨리 들었다고 말하긴 그렇지만 내가 항상 누나라고 생각하고 지냈다. 나는 세 살 많은 동생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내 입장에서는 지금 이런 일을 하는 것도, 혹시라도 내가 가진 특별함이 있다면 그게 다 오빠에게서 왔다는 생각이 있을 정도”라고 오빠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식사 자리에서 이윤지의 어머니는 어린 시절부터 이윤지가 자신의 오빠를 살뜰히 챙긴 일화를 들려주며 “오빠 덕분에 더 훌륭하게 컸다”고 이야기했다. 이윤지의 딸 라니 역시 자신의 삼촌을 챙기는 모습으로 흐뭇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