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3년 만의 단독 콘서트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양파. / 제공=딜라잇컴퍼니주식회사

가수 양파가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양파는 지난 13일과 14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단독 콘서트 ‘양파 2019 겨울, 있다’를 열었다. 약 3년 만에 연 단독 공연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양파는 ‘사랑이 있다’ ‘질풍노도의 시기가 있다’ ‘희망이 있다’ ‘꿈이 있다’ ‘우리가 있다’ 등 ‘있다’를 주제로 다채로운 노래를 불렀다. ‘스페셜 나이트(Special Night)’ ‘매리 미(Marry Me)’ ‘라 비앙 로즈(La Vie En Rose)’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끌림’ 등 자신이 작사한 곡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면서 노래를 불렀고, ‘애송이의 사랑’부터 ‘사랑 그게 뭔데’까지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무대 위에서 양파는 “지난 공백기 동안 작업실에서 여러분의 웃는 얼굴을 상상하며 버텼다. 두렵고, 어둡고, 고독했지만 기다려주시는 이들의 마음 하나하나가 내겐 큰 희망이고 꿈이었다. 오늘 공연을 기다려주시고 이렇게 선뜻 찾아와 나를 반갑게 맞이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좋은 음악, 좋은 공연으로 또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