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손석희 “방탄소년단·빅히트 갈등 보도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사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뉴스룸’ 방송화면. /

손석희 JTBC 사장이 16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앞서 그룹 방탄소년단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갈등설을 보도한 것에 대해 “법적 분쟁으로 번질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사과했다.

손석희는 이날 ‘뉴스룸’에서 “지난주 방탄소년단이 소속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정황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후속 취재한 결과 실제로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 사안 취재 과정에서 소속사 사전 허락을 받지 않고 일부 (소속사) 시설을 촬영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아직 소송도 안 하는 상황에서 너무 앞선 보도였다는 비판도 진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담당 기자 역시 ‘BTS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어’라는 보도를 내놓으면서 “소속사가 지난해 가장 모범적인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고, 방탄소년단도 소송을 의뢰하거나 진행한 사안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JTBC는 지난 9일 ‘뉴스룸’에서 ‘BTS, 수익 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나서’라는 제목으로 방탄소년단이 빅히트와 정산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검토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에 빅히트는 즉각 공식 입장을 내고 “방탄소년단과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JTBC에 사과를 요구했다.

JTBC의 사과가 나오지 않자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JTBC 뉴스를 보이콧하고, 언론중재위원회 제소와 방송통신위원회 신고, JTBC의 광고주들을 상대로 불매 운동까지 나서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