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FA, “윤지혜와 ‘호흡’ 제작진 입장 상반…조사단 꾸려 원인 규명” [입장전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호흡’의 윤지혜. /사진제공=KAFA

배우 윤지혜가 영화 ‘호흡’(감독 권만기) 촬영 당시 부조리한 일을 겪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제작을 담당한 한국영화아카데미(KAFA)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KAFA는 16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촬영현장에서 준법 촬영과 안전 확보의 문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영화 ‘호흡’의 촬영 현장에서 윤지혜가 지적한 바와 같은 불안함과 불편함을 발생시킨 일에 대해 우리 아카데미는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AFA는 “윤지혜가 지적한 촬영 당시의 문제들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갖고 있는 감독과 제작진이 존재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기 때문에, 우리 아카데미는 윤지혜를 포함한 제작진 모두의 목소리를 충분히 경청해야 하는 위치라는 사실을 외면하기 어렵다”면서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촬영 당시의 문제점들을 상세히 되짚어보고 문제가 발생한 원인을 좀 더 명확하게 규명하는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AFA는 이 같은 문제가 단순히 제작여건의 열악함과 제작역량 미숙을 넘어 아카데미 제작관리 시스템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해서도 살피겠다고 했다.

영화 ‘호흡’ 포스터. /사진제공=KAFA

KAFA는 “제작여건의 열악함과 제작역량의 미숙함이 발생한 모든 문제의 핑계거리가 될 수는 없겠지만, 그러한 열악한 제작환경에서도 오늘도 꿈을 향해 달려가는 많은 배우, 감독, 스태프들과 영화 ‘호흡’ 개봉을 위해 애쓰고 계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친 점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우리 아카데미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일을 냉정하게 되돌아보고, 미래 한국영화를 이끌어갈 영화인들의 성장과 발전을 지속적으로 담보하는 영화교육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지혜는 자신의 SNS를 통해 ‘호흡’ 촬영 현장에서 비정상적으로 진행된 작업에 대해 고발했다. 현장 분위기는 어수선하고 촬영은 주먹구구식이었으며, 안전이 보장되지 않은 채 촬영해야 하는 상황도 있었고, 감독은 권위만 내세웠으며, 열정페이를 강요당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아이를 납치했던 정주(윤지혜 분)와 납치된 그날 이후 인생이 송두리째 무너져버린 민구(김대건 분)가 12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KAFA의 장편과정 졸업작품격인 실습작품으로 제작됐으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과 KTH상을 수상하고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이하 영화 <호흡> 관련, 한국영화아카데미 입장문

먼저 한국영화아카데미(이하 아카데미) 장편과정에서 2017년 당시 제작된 실습작품인 영화 <호흡>이 극장 개봉을 앞둔 시점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우리 아카데미는 <호흡>의 주연을 맡은 윤지혜 배우가 SNS를 통해 촬영 당시의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밝힌데 대해 무거운 마음으로 이를 직시하고 있습니다.

촬영현장에서 준법 촬영과 안전 확보의 문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영화 <호흡>의 촬영 현장에서 윤지혜 배우가 지적한 바와 같은 불안함과 불편함을 발생시킨 일에 대해 우리 아카데미는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지혜 배우가 지적한 촬영 당시의 문제들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갖고 있는 감독과 제작진이 존재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기 때문에, 우리 아카데미는 윤지혜 배우를 포함한 제작진 모두의 목소리를 충분히 경청해야 하는 위치라는 사실을 외면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촬영 당시의 문제점들을 상세히 되짚어보고 문제가 발생한 원인을 좀 더 명확하게 규명하는 절차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특히 당시 발생한 문제들이 단지 몇몇 제작진의 실수나 미숙함 때문에 발생된 것이 아니라 아카데미 제작관리 시스템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지도 충분히 살피겠습니다. 이런 조사 과정이 향후 아카데미 실습작품 제작에 참여하는 모든 이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제작환경 개선이라는 성과로 귀결되기를 희망합니다.

아울러, 제작여건의 열악함과 제작역량의 미숙함이 발생한 모든 문제의 핑계거리가 될 수는 없겠지만, 그러한 열악한 제작환경에서도 오늘도 꿈을 향해 달려가는 많은 배우, 감독, 스태프들과 영화 <호흡> 개봉을 위해 애쓰고 계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친 점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우리 아카데미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일을 냉정하게 되돌아보고, 미래 한국영화를 이끌어갈 영화인들의 성장과 발전을 지속적으로 담보하는 영화교육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