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한석규 “역사 왜곡? 기록이 진실은 아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석규,천문

배우 한석규./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석규가 역사 왜곡 우려에 답했다.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민식,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천문’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으로 손꼽히는 세종(한석규 분)과 관노로 태어나 종3품 대호군이 된 천재 과학자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한석규는 “세종에게 장영실은 같은 꿈을 꾸는 벗”이라며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장영실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 그때부터 들었던 생각이 세종에게 친구가 있었다면 그건 장영실이었을 거라는 것이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그걸 풀어낼 수 있어 개인적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영화적 상상력이 자칫 역사를 왜곡할 수 있다는 걱정은 없었을까. 한석규는 “기록이 진실은 아니다”라며 “한 개인의 역사는 있을 수 있어도 나라의 역사는 어떤 게 진실이고 어떤 게 거짓인지 판단하기 힘들다. 각자의 관점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실록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많은 상상을 불어넣었다”고 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