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한석규X최민식, 세종과 장영실의 애틋한 브로맨스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민식,한석규,천문

배우 최민식(왼쪽), 한석규가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최민식이 ‘대호’ 이후 4년 만에 사극 작품으로 돌아온다. 한석규는 SBS ‘뿌리깊은 나무’(2011)에 이어 다시 한 번 세종대왕으로 분한다.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은 묵직한 카리스마는 물론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내면의 갈등을 밀도 있게 보여준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이하 ‘천문’)에서다.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천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민식,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천문’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으로 손꼽히는 세종(한석규 분)과 관노로 태어나 종3품 대호군이 된 천재 과학자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허진호,천문

허진호 감독이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허 감독은 “장영실이 만든 안여가 부러지는 일이 일어났고, 그로인해 장영실은 곤장 80대를 맞았다. 그런데 그 이후 장영실에 대한 기록이 전혀 없다”며 “천재 과학자였던 그가 왜 역사에서 사라졌을까에 대한 질문에서 이 영화가 시작됐다 세종은 인재를 쉽게 버리지 않는 사람이고, 장영실과 굉장히 가깝게 지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상상력을 더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허 감독은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만큼 자문도 많이 구했다. 그는 “천문학적 지식이 많이 필요했다. 자격루를 재연하면서도 고증을 많이 받았다. 이과적인 이해가 필요한 부분이 많았다”며 “역사적 사실과 영화적 상상력과의 조화를 어떻게 이루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제일 컸다”고 말했다.

제목을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정한 이유를 묻자 허 감독은 “세종과 장영실이 근정전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는 장면이 있다. 그 장면이 세종이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과 그걸 이뤄주고 싶은 장영실의 마음이 함축적으로 표현된 것 같아 이 제목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허 감독은 극중 세종과 장영실을 왕과 신화의 관계를 넘어 애틋한 브로맨스 관계로 묘사했다. 이에 허 감독은 “왕과 관노의 신분차이는 어마어마하다. 그러한 두 사람이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보여주고 싶었다”며 “두 배우의 호흡이 너무 좋았고, 그걸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 두 배우의 30년 넘는 연기 내공이 합쳐져 브로맨스 이상의 감정이 터져 나온 것 같다”고 기뻐했다.

한석규,천문

배우 한석규가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한석규는 “세종에게 장영실은 같은 꿈을 꾸는 벗”이라며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장영실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 그때부터 들었던 생각이 세종에게 친구가 있었다면 그건 장영실이었을 거라는 것이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그걸 풀어낼 수 있어 개인적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영화적 상상력이 자칫 역사를 왜곡할 수 있다는 걱정은 없었을까. 한석규는 “기록이 진실은 아니다”라며 “한 개인의 역사는 있을 수 있어도 나라의 역사는 어떤 게 진실이고 어떤 게 거짓인지 판단하기 힘들다. 각자의 관점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실록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많은 상상을 불어넣었다”고 했다.

최민식은 “나는 좀 더 자유롭게 표현하고 싶었다. 그것이 추접스럽거나 역사에 누가 되는 일만 아니라면 말이다”라면서 “영화는 나 혼자 만드는 게 아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타협하는 과정을 거쳤다. 나는 결과물에 매우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최민식,천문

배우 최민식이 16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최민식은 “장영실은 세종을 위해 죽으라면 죽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건 큰 행복이다. 세종은 천민인 장영실을 알아봐주고 그가 가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 장영실은 세종에 대한 존경심과 무한한 애정이 있었을 거다. 그 감정을 표현하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최민식은 “세종이 한글을 만드는 일에 몰두하자 장영실이 어린 아이처럼 질투하는 장면”이라며 “둘의 관계를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았다. 임금의 곁에서 자신의 능력을 뽐내고 싶고 곁에 있고 싶어 했던 장영실의 마음이 너무 와 닿았다”고 설명했다.

한석규는 “나에게 영화는 추억이다. 천문도 관객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민식은 “‘이 작품은 이런 영화다’라고 말하고 싶지 않다. 그냥 한석규, 최민식이 들려주는 옛날이야기”라며 “우리가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를 어떻게 해석했는지 가벼운 마음으로 봐 달라”고 소망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